광고
광고

'건물 부설주차장' 등기부에 표시해야...국민권익위, 국토부에 제도개선 권고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4/01/08 [09:07]

 

▲ '건물 부설주차장' 등기부에 표시해야...국민권익위, 국토부에 제도개선 권고    ©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앞으로 건축주가 건물 부설주차장 부지의 등기부에 부설주차장임을 표시하는 부기등기를 하지 않은 경우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부기등기란 독립등기가 아닌 기존의 주등기에 덧붙여 그 일부를 변경하는 등기로,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직무대리 정승윤, 이하 국민권익위)는 건축주의 건물 부설주차장 관리책임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국토교통부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건축주 ㄱ씨는 2012년 광주광역시 북구에서 연립주택을 신축하고 인근 토지를 매수해 연립주택의 부설주차장으로 사용했지만, 「주차장법」에 따라 부설주차장 부지의 등기부상 부설주차장임을 표시(부기등기)해 주차장으로만 사용해야 하지만 부기등기를 하지 않았다.

 

이후 ㄱ씨는 2016년에 부설주차장 부지가 주차장 용도인 것을 모르는 다른 사람에게 매도했다.

 

이에 연립주택 각 세대 소유자들은 더이상 부설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게 되는 등 여러 가지 어려움이 생기자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의 조사 결과, 「주차장법」에는 건축주가 건물 부설주차장부지 등기 시 부설주차장임을 표시하고 주차장으로만 사용해야 하는 부기등기 의무 규정을 두고 있으나 위반 시 제재 규정은 없었고, 국민권익위는 이 같은 민원의 재발을 막기 위해 건축주가 건물부설주차장 부지 등기 시 부설주차장임을 표시하지 않은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규정을 마련할 것을 국토교통부에 권고했다.

 

이와 함께 건축주가 건물 부설주차장 부지를 다른 사람에게 매도해부설주차장 이용에 지장이 있는 경우 해당 건축물대장에 ‘위법건축물’을 표시하는 방안도 검토하도록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