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전시-KAIST-퀘벡주, 글로벌 양자 생태계 네트워크 논의

‘세계적 수준의 양자 생태계 얽힘’네트워크 미팅, 최첨단 양자연구 소개 및 협력방안 모색
금기양 기자 | 입력 : 2024/02/20 [15:52]

 

▲ 대전시-KAIST-퀘백주 양자 생태계 미팅  © 금기양 기자


[대전·세종=뉴스파고 금기양 기자] 대전시-KAIST-퀘벡주는 20일 대전 유성구 KAIST 본원에서 세계적 수준의 양자 생태계 얽힘(Entanglement of World-class Quantum Ecosystems)'이란 주제로 네트워크 미팅을 개최했다.

 

대전시, KAIST, 퀘벡,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이 참여해 최첨단 양자연구 소개 등 정보공유와 협력 방안 모색을 위한 이날 미팅은 △박영규 대전시 국제관계대사 △프란시스 파라디스 주한 퀘벡정부 대표부 수석대표 △임만성 KAIST 국제협력처장 △발레리 보이소노 퀘벡 국제투자기관 혁신지역소장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네트워크 미팅 발표는 KAIST의 양자 연구 및 퀘벡과의 잠재적 협력(김은성 KAIST 양자대학원장 셜브룩(Sherbrooke) 양자 연구소 최첨단 양자 연구 소개(알렉산더 블레 박사/ 퀘벡 양자연구소 과학책임자) 한국의 양자 정책 및 KRISS의 양자 연구 소개(여환섭 수석연구원/ KRISS) 퀘벡-한국 간 성공적인 연구 협력과 기회(베즈마 벤레드젬 박사 / 퀘벡정부 서울주재 과학자) 퀘벡의 혁신적인 양자 기관 소개(올리비에 가뇽 고르딜로 / 퀘벡 양자 책임자) 등 최신 양자 연구 소개와 양국 간의 협력 방안을 주요 내용으로 진행됐다.

 

이어진 오찬에서는 대전시-KAIST-퀘벡주 간 양자과학·산업분야에 대한 협력 및 발전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영규 대전시 국제관계대사는이번 교류를 통해 대전시, 퀘벡주, KAIST를 비롯한 대덕연구단지의 연구기관들이 함께 양자 과학 기술 분야에서 국제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진행한다면 양자분야에서 혁신적인 결과를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AIST 김은성 양자대학원장은 양자 기술의 선점을 위한 국가간 경쟁이 치열하지만 결국 국경을 초월한 협력이 있어야만 기술의 결실이 가능하다. 이번 행사는 협력을 통한 양자 생태계 구축을 위해 마련한 자리로 이를 통해 대전시와 KAIST가 세계 양자 생태계 내에서 역할을 고민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양자산업 육성을 위해 대덕 퀀텀 밸리 조성 업무협약(MOU) 체결 대전시 양자 산업 육성을 위한 조례 제정 KAIST 양자대학원 지원 양자 산업 인프라 구축(양자 팹, 양자 테스트 베드) 등 양자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한 지역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양자 생태계, 대전시 관련기사목록
  • 대전시-KAIST-퀘벡주, 글로벌 양자 생태계 네트워크 논의
  •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