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금주의 시] 잔설

김영애 시인 | 입력 : 2024/02/21 [09:50]

  © 김영애 

 

잔설

 

 

나뭇가지에 그렁그렁

눈물 매달아 놓고

 

떨구지 못한 겨울을

되새김 하고 있나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