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창수 예비후보 ‘천안형 교육발전특구 조성’ 총선 제1공약으로...천안형 교육발전특구 조성 정책간담회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4/02/26 [16:02]

 

▲ 이창수 예비후보 ‘천안형 교육발전특구 조성’ 총선 제1공약으로...천안형 교육발전특구 조성 정책간담회     ©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이창수 국민의힘 천안병 국회의원 예비후보(중앙당 인권위원장)는 26일, 지역 교육계 전현직 교수와 교사, 학부모운영위원회 위원을 비롯한 충남도의회 교육위 의원 등 관계자들과 함께  '천안형 교육발전특구 조성'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주재했다.

 

모두 발언에 나선 이창수 예비후보는 “지방소멸, 인구소멸의 시대에 대응한 미래정책은 중앙과 지방 교육격차 해소에서 시작된다”며 “누구나 내가 태어난 지역에서 격차 없는 교육을 받고 양질의 일자리를 갖고 행복한 삶을 사는 나라, 대한민국의 지향점으로 그 시범이 될, 천안형 교육발전특구의 구체모델에 대한 각계각층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영춘 전 공주대 부총장은 “근본적으로 대학 입시 제도가 바뀌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각종 특성화 사업, 주문식 교육, 링크 사업 등이 유기적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핵심 플랫폼을 지자체와 학교가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박미옥 의원은 “저출생 문제와 지역 교육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 디지털 교육은 거부할 수 없는 미래가 되었다”며 “오는 2025년까지 교실에서 종이책이 사라지고 디지털 교과서가 전면 도입되는 대전환의 시대에 와 있는 만큼 AI, 빅데이터 자원을 적극 활용해 천안시를 디지털 수도로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양경모 충남도의원도 “현대 사회에서 글로벌 인재를 길러내는 교육은 그동안 대학과 기업에서 주도한 측면이 있었는데 이제는 초·중·고교에서 국제적 커리큘럼을 따라 자율성을 갖고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석말숙 나사렛대 교수는 “학부모로서 가장 어려운 점은 맞벌이 부부의 경우 돌봄양육, 초등학교 고학년만 되어도 사교육부담이 가장 클 것”이라며 “천안형 교육발전특구가 실질적으로 공교육 내에서 자녀돌봄과 사교육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현실적인 공약으로 구체화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창수 국민의힘 천안병 국회의원 예비후보와 양경모 충남도의원, 박미옥 충남도의원, 김영춘 전 공주대 부총장, 석말숙 나사렛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서미경 학부모, 주도연 전 교장, 주호진 청년 등 8명이 각계의 입장과 비전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이창수 예비후보는 간담회를 정리하며 “오늘 토론회에서 논의된 정책 제언들을 참고하여 총선 제1공약으로 <천안형 교육발전특구 조성>을 시민들께 선보이고, 천안형 교육발전특구 조성을 통한 지역의 글로벌·디지털 교육 역량 강화로 공교육 혁신, 지역인재 양성의 구체적인 방안을 총선 이후 제1의 의정 과제로 삼아 다양한 시민의견을 수렴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