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주의 시] 첫사랑

김영애 시인 | 입력 : 2024/06/05 [09:33]

  © 김영애 시인

 

       첫사랑

 

 

       소년은 호박꽃에 반딧불을 넣어 내 손에 쥐어 주었다

 

       내가 그 꽃을 열어본 순간

 

       별이 일제히 쏟아져 내리고

 

       그 빈 하늘로 

       개똥벌레 날아올랐다

 

       이제 여름이 와도 볼 수 없는

 

       '항가새' 2013.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