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한영신 의원, 보조금지원 표지판 조례 제정 및 관리 주요성 강조

한광수 기자 | 입력 : 2019/06/19 [14:29]

 

충남도의회 한영신 의원, "보조금지원 표지판 조례 제정해야"   ©뉴스파고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이어진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관 일반 및 특별회계 결산승인의 건과 조례안 심사에 참석한 한영신 의원(천안 2)이 보조금지원 표지판 조례 제정 및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보조금지원표지판이란 도에서 보조금을 지원하는 기관 등에 해당 기관이 도비를 지원받는 곳임을 알 수 있도록 하는 '도비 보조사업장' 등의 표지판을 뜻한다.

 

지난 13일 열린 ‘충청남도 보조금지원 표지판 설치에 관한 조례안’심사에서 한 의원은 “타시도의 경우 3-4년 전부터 보조금지원표지판 조례가 시행중인 만큼 우리 도에서도 보조금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조례가 필요하다”고 제정 필요성을 인정하면서, “조례에 따라 표지판을 설치하는 것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관리도 중요하다”며, “보조금지원 사업이 종료된 경우 표지판을 회수하는 규정을 마련해 방치된 표지판으로 도민의 신뢰가 저하되는 일은 막아야 한다”고 관리방안을 제안했다.

    

이어 한 의원은 다음날 ‘충청남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충남지역회의 협력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심사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충남지역회의’의 활발한 활동을 기대한다"며, “도차원에서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을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펼쳤다.

    

또 지난 18일 미래산업국 소관 일반 및 특별회계 결산승인 심사에서는 “명시이월로 인해 열병합발전소 사업추진 등 일정이 늦어지는 사업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계획이 세워져 있었던 만큼 이월사업의 추진이 예상보다 많이 늦어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19일 이어진 공동체정책관 소관 일반 및 특별회계 결산심사에서 한 의원은 “어촌마을센터와 같은 경우는 업무의 효율성 측면에서 내포보다는 어촌마을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충남공감마루로 기관단체들이 집약될 경우, 어떠한 시너지 효과가 발생하는지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천안출신인 한영신 의원은 제11대 충남도의회 전반기 행정자치 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지난 12일에도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회의실에서 ‘충청남도 행정서비스 혁신사례 연구모임’을 개최하여 수요자 중심의 행정서비스 제공방안 마련에 대해 참석자들과 심도있는 의견을 나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