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김동민 교수 외 공동연구팀, "심방세동 노인, 치매 발생 위험도 1.5배 높아...항응고치료 등 적절한 관리 필요"

한광수 기자 | 입력 : 2019/06/24 [13:18]

 

▲ 단국대 김동민 교수 외 공동연구팀, "심방세동 노인, 치매 발생 위험도 1.5배 높아...항응고치료 등 적절한 관리 필요"     © 뉴스파고

    

심방세동이 있는 노인의 경우 치매 발생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항응고치료 등 적절한 관리 필요한 나타났다.

 

단국대병원(병원장 조종태) 심장혈관내과 김동민 교수는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 차의과대학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양필성 교수와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60세 이상 노인인구 중 심방세동이 치매 발생 위험을 1.5배 높인다고 밝혔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국제적 심장질환 학술지인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 IF 23.425)’ 최신호에 게재된 연구 결과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은 혈액의 흐름이 불규칙해 생긴 혈전(피떡)으로 뇌졸중의 위험요인으로, 가장 흔한 부정맥으로 가슴이 답답하거나 어지럽고, 숨이 차는 증상을 보이며, 실제 심방세동은 뇌졸증 발생 위험이 5배 높고, 전체 뇌졸중 20%가 심방세동이 원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방세동이 뇌에 미치는 영향 중 하나로 치매를 발생시킨다는 보고가 있지만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특히 뇌경색 없는 상태에서 심방세동과 치매와의 연관성 연구는 거의 이뤄지지 않은 실정이다.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노인자료를 통해 60세 이상의 노인환자 262,611명을 대상으로 심방세동이 발생한 환자(10,435명)와 심방세동이 발생하지 않은 환자(20,612명)로 분류해 치매 발생 위험도를 조사했다. 두 환자군에서 등록 당시 인지기능검사에서는 특별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7년 동안 추적관찰한 결과 심방세동 환자 중 약 2,536명(24.3%)에서 치매가 발생했다. 심방세동이 없는 환자에서는 약 3,174명(15.4%)에서 치매가 발생했다. 치매 발병 위험도가 1.5배 이상 높았다. 이런 위험성은 추적기간 중 뇌경색이 발생한 환자를 제외하고도 유의하게 나타나 뇌경색과는 별도로 심방세동이 치매 발생의 위험성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치매의 형태별로는 혈관성 치매의 경우 2배, 알츠하이머 치매는 약 1.3배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뇌경색이 발생한 환자를 제외해도 큰 차이는 없었다.

    

◆심방세동의 치매 발생위험 증가율

    

뇌경색 포함

뇌경색 제외

구 분

모든 치매

알츠하이머 치매

혈관성 치매

모든 치매

알츠하이머 치매

혈관성 치매

치매 발생위험

증가율

52%

31%

211%

27%

24%

36%

 

연구팀은 심방세동 환자에서 항응고치료가 치매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는지도 추가로 분석했다. 심방세동 환자 중 항응고치료를 시행한 환자 3,092명(29.6%)과 그렇지 않은 환자를 비교한 결과 항응고제를 복용한 환자에서 모든 치매 발생 위험도가 약 40%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알츠하이머 치매의 경우 50%로 조사됐으며, 혈관성 치매는 약 20%로 낮아졌다.

    

연구팀 관계자는 “심방세동이 치매 발생의 위험인자인 만큼 적절한 고혈압 관리 등 심방세동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조기 진단을 통해 적절한 관리가 중요하다”면서 “심방세동 환자의 경우 뇌경색뿐만 아니라 치매 예방을 위해 항응고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방세동이 치매 발생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큰 규모의 환자군에서 확인한 연구로 의미가 크다”며, “노인환자에서 빈번한 심방세동 및 치매에 대한 예방 및 치료 계획을 수립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국민건강임상연구사업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