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강원도 삼척 승합차 전복사고 대응체계 구축

이용록 부군수 단장으로 외국인 사상자 긴급지원 및 재발방지대책 추진

고영호기자 | 입력 : 2019/07/24 [09:18]

▲     © 고영호기자

 

지난 22일 강원도 삼척시 가곡면에서 발생한 승합차 전복사고 사상자들에 대해 충남 홍성군이 긴급지원 및 재발방지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홍성군은 24일 오전 9시 부군수실에서 이용록 부군수 주재로 이번 사고 시 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사상자에 대한 긴급지원을 위한 대책회의를 진행하고 불법체류자에 대한 의료지원을 비롯해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우선 병원치료 및 가료 중인 외국인 환자를 위해 긴급지원을 비롯해 의료비지원을 위한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홍성의료원과 적십자 등 유관기관과 협의해 인도적 지원책을 강구키로 했다. 

    

또 홍성경찰서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홍성이주센터 등과 함께 외국인 공조체계를 구축하고 불법체류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망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주한태국대사관에 인계된 사망자의 시신에 대해서도 가족들이 원한다면 홍성추모공원관리사업소를 통해 화장 등 절차를 무료로 진행키로 했다.

    

특히 지난 10년 전과 비슷한 사건이 재발된 만큼 지역민의 안전을 위해 이용록 부군수를 단장으로 행정지원반 등 7개 반으로 구성된 재발방지 대책반 구성하고 오는 25일부터 31일까지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외국인노동자에 대한 관리체계구축과 인력소개소 등에 대한 점검으로 재발방지대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한편, 이에 앞서 김석환 홍성군수는 지난 22일 18시 30분 삼척사고로 경상을 입고 홍성의료원에 전원 된 2명을 찾아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24일에는 사망자의 빈소를 찾는 등 지역민을 보듬는 모습을 보이며 지역수장의 면모를 보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