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

이원규 기자 | 입력 : 2019/08/26 [14:35]

 

▲ 일반농산어촌공모사업 최종선정된 우성면     © 뉴스파고

 

[뉴스파고=공주/이원규 기자]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실시한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182억 원 포함 262억 원을 확보했다고 2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총 4개 사업으로 유구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180억 원, 우성면‧신풍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각 40억 원 그리고 시군역량강화사업 등이다.

    

이에 따라 유구읍과 우성면, 신풍면 일대 낙후된 읍‧면 소재지가 지역 고유의 테마가 살아있는 농촌발전 거점으로써의 중심지 기능회복과 지역 활성화,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 등을 목표로 내년부터 5년 동안 개발된다.

    

황의정 주민공동체과장은 “공모사업이 선정되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지역 주민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일반농산어촌 개발 사업을 통해 특색 있는 농촌마을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의 일반농산어촌 개발 사업은 농촌지역 주민소득과 기초생활 수준을 높이고, 지역별 특색 있는 발전을 통해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농촌사회 조성을 위한 사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