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사퇴

신재환 기자 | 입력 : 2019/10/14 [14:06]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이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는 말과 함께 사퇴의사를 묘명했다.


조 장관은 14일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다."면서 사퇴의사를 밝혔다.

 

조 장관은 "법무부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지만,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어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지만,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0월 8일 장관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고,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작업도 본격화 됐으며, 어제는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계획을 재확인했다."며, "이제 당정청이 힘을 합해 검찰개혁 작업을 기필코 완수해 주시리라 믿는다. 이제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됐다. 어느 정권도 못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또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사퇴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조 장관은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 달라"며,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멀다.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제 저는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가지만, 허허벌판에서도 검찰개혁의 목표를 잊지 않고 시민들의 마음과 함께 하겠다."고 마지막 소회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