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환황해권 선도 사업’ 대폭 반영

고영호 기자 | 입력 : 2019/12/04 [17:30]

 

▲ 혁신과 균형성장 기본구성도     © 뉴스파고

 

[뉴스파고=고영호 기자] 충남도는 지난 3일 제51차 국무회의를 통과한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에 지역 핵심전략 사업이 대폭 반영됐다고 4일 밝혔다.

 

국토종합계획은 국토개발의 미래 비전을 담은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제5차 계획은 2020년부터 2040년까지의 국토와 공간에 대한 큰 방향을 제시한다. 

 

이번 제5차 계획에 반영된 도 제안 사업은, 공간통합적 지역발전 유도, 대한민국 복지수도 건설, 혁신·균형성장과 자립적 경제기반 조성, 지역자산을 활용한 지역주도의 지속가능한 발전, 신성장거점 네트워크체계 구축 등 크게 5가지 발전 방향으로 나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서북부지역 스마트도시 조성, 농촌지역 스마트 팜 및 신재생에너지 기반 조성, 과소마을 활성화 정책 및 창농사관학교 설립 등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스마트 도시권 육성에 초점을 맞춘 공간통합적 지역 발전 유도 사업이 반영됐다.

 

또 저출산·고령화 위기 극복을 위한 복지전달체계를 구축하고, 주민밀착형 생활SOC 공급을 확대하는, 공동육아나눔터 확대, 협동조합형 공동육아 어린이집 설치, 소규모그룹 홈케어 방식의 지역친화적 노인돌봄체계 구축, 미세먼지 저감기능 및 치유기능을 갖춘 도시공원 조성 등도 통과했다. 

 

혁신·균형성장과 자립적 경제기반 조성을 위한, 북부권 인공지능·빅데이터 지원 및 스마트 신산업 클러스터(천안아산 R&D집적지구,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육성, 국가기간산업구조 고도화, 서해안권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및 해삼산업 융·복합 클러스터 육성, 내륙권 농업 스마트팜 혁신벨리, 남부권 군문화 활용 밀리터리·한류우드, 국방국가산단 등 국방과학 클러스터 육성 등도 추진한다. 

 

아울러 지역자산을 활용한 지역주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유교문화권·백제문화권·내포문화권 활성화, 천수만 자연공간 복원 및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산줄기·물줄기를 연결한 그린인프라 구축 등이 확정됐다. 

 

내포신도시를 행정중심 복합도시 광역도시권을 육성하고, 환황해 직교류 교통인프라 구축 등을 위한, 내포신도시 수소도시 및 수소자동차 부품 생산기반 국가산업단지 조성, 서해안 스마트하이웨이 검토, 고속도로 동서축 간격 정비(4-1, 2축), 대산∼이원 연육교 건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보령선·대산항선·충청권 광역철도 등 환황해 경제권 철도인프라 확충, 서산공항 민항유치, 보령신항만 건설 등의 사업도 포함됐으며, 국무회의를 통과한 이번 계획안은 이달 중 대통령 승인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