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코로나-19' 예방차원 희망자 대상 학과별 학위 수여식 '눈길'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2/20 [17:42]

 

▲ 순천향대, '코로나-19' 예방차원 희망자 대상 학과별 학위 수여식 '눈길'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전 세계적으로 퍼진 '코로나19'로 인해 대부분 대학들이 학위 수여식을 취소한 가운데, 순천향대의 온 오프라인에서 보여진 학위 수여와 축하 장면이 눈길을 끈다.

 

순천향대는 '코로나-19'로 인해 20일로 예정된 학위수여식 행사를 취소하고, 대신 총장 축하 동영상을 유튜브와 홈페이지에 올리고 졸업생이 원할 경우에는 개별적으로 각 학과에서 학과장을 중심으로 학위증서를 수여했다. 

 

순천향대가 자체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학부 졸업생들의 경우 총 2012명 중 27.5%인 554명이 대학으로 방문해 개별적으로나마 학과에서 수여하는 방식을 원해 19일~21일에 걸쳐 진행됐다.

 

이에 대학측에서는 졸업생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학위가운을 제공하고 교내 단과대학별로 포토존을 설치하고 사진 촬영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와는 별도로 전체 학위수여자에 대한 총장 축하 동영상을 개인별 SMS로 송부했으며, 유튜브(https://youtu.be/8opxPi9zgLM)와 페이스북,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도록 공개했다.

 

이번 학기에는 박사 30명, 석사 95명, 석박사 통합과정 6명, 특수대학원 석사 98명 학사 2,012명 등 총 2241명이 학위를 받았다.

 

지난 19일 오전 교내 유니토피아관 포토존에서 만난 중국 절강성 출신 조예천(여, 趙藝倩 관광경영학과 16학번/ 24세)취업준비 예정) 졸업생은 “부모님과 친구들과 함께 사진촬영도 하고 부모님께 학사모도 씌워 드리고 싶었는데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추억을 남기지 못해 많이 아쉽다”라며 “그래도 다행인 것은 학위수여식이 취소돼 학위 가운을 못입게 될 줄 알았는데 가운도 입고 포토존에서 사진촬영도 하고 대학의 따뜻한 배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서교일 순천향대 총장은 학위수여식에서의 축사를 대신한 축하 동영상을 통해 “신종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행사를 취소하게 돼 졸업생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다”며 “갤브레이스가 쓴 ‘불확실성 시대’라는 베트스셀러를 예로 들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사랑과 용기, 그리고 희망을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어 “평창 올림픽에서 아이스하키 선수로 첫 골을 기록한 한수진 선수를 예로 ‘꿈을 잊지 말자’, 꿈을 포기하지 않는 삶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많이 아쉽겠지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준비하게 됐다. 순천향인으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담아 모두 힘찬 도약을 이루어 나갈 것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는 교육부가 지원하는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11년째 선정됐으며, 동아일보가 발표한 ‘2019 청년드림대학 평가’에서 2014, 2015, 2017년에 이어 4회째 최우수대학에 선정됐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