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병수 천안시장 예비후보 "'지역신문 여론조사' 지지후보 교차지지?...대단히 비상식적"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2/21 [14:42]

 

▲ 도병수 천안시장 예비후보, 전통시장 탐방 시민의견 청취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지난 20일 지역 일간지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 미래통합당 소속인 도병수 천안시장 예비후보가 여론조사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다.

 

도 예비후보는 21일 성명을 통해 “각 정당별 후보자 공천과 본 선거를 앞둔 시기에, 특정 후보자에 편파적인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평가를 왜곡하여, 사실상의 정치 및 선거부정 개입을 하는 결과가 될 수 있는, 불공정한 여론조사와 결과보도는 반드시 지양돼야 한다"여 이같이 밝혔다.

 

천안신문이 2월 16일부터 17일까지 세종리서치에 의뢰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의 다수의 천안시장 후보자들 중 한태선, 장기수, 박상돈, 도병수 예비후보만을 골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박상돈 후보가 가장 높게, 그리고 한태선 후보, 장기수 후보, 도병수 후보의 순으로 결과가 나왔으며,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41.2%, 자유한국당 33%로 더불어 민주당이 8.2%나 높게 나왔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두 후보의 지지율 합계는 32.5%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41.2%보다 8.7% 적고,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반대로 박상돈 후보와 도병수 후보의 지지율 합계가 정당 지지율 33%보다 1.9% 높게 나온 것으로 발표됐다. 

 

이에 도 예비후보는 "위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응답자들은 지지정당과 지지후보를 교차지지했다는 말인데, 이는 대단히 비상식적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후보에 대한 인지도 조사결과는 '후보자를 잘 알고 있다'라는 답변보다는 '후보자의 이름은 들어봤다'라는 답변 비율이 훨씬 높게 나오는 것이 일반적임에도, 유독 박상돈 후보만 '잘 알고 있다'는 응답율이 38.7%, '이름은 들어봤다'는 응답율이 33.1%로 '잘 알고 있다'라는 답변이 거꾸로 5.6% 높게 나온 것으로 됐 있다"며, "반면, 나머지 세 명의 후보는 일반적인 경우와 같이 “' 알고 있다' 라는 답변이 '이름은 들어봤다' 라는 질문보다 적게는 7.6~15% 이상 적게 나온 것으로 돼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각 정당의 여러 후보자들 중 일부 만을 선정하여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더불어민주당 2명, 자유한국당 2명씩 총 4명의 후보에 대하여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각 후보자들에 대한 변별력과 지지율을 정확히 반영하지 못하며, 그러한 여론조사는 근본적으로 공정하지 못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라고 주장했다.

 

도 예비후보는 더불어 "이번 여론조사의 질문지를 보더라도 질문사항이나 질문순서 등에 비추어 대단히 공정하지 못했다"며, "여론조사의 신뢰성은 '조사대상 표본집단 구성의 공정 여부, 질문의 편파성 여부'등에 달려 있다고 하는데, 위와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특정 후보에게 유리한 표본집단을 대상으로, 편파적인 질문지에 따라 여론조사가 진행됐을 수 있다는 강한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특히 박상돈 후보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천안신문에 칼럼을 게재해 오는 등 특별한 관계가 있다고 하고, 후보자의 측근이 유력한 후원자 중의 한 사람인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실시된 이번 여론조사는 특정인에게 편파적인 불공정한 여론조사라고 보지 않을 수 없다."며, "여론조사와 관련하여 일부에서는 여론조사기관이 전에 조사했던 응답자 전화번호를 대상으로 하거나, 전에 조사했던 응답자 중에서 특정 정당이나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경향이 있는 대상지역이나 응답자 위주로 전화를 걸어 여론조사를 실시하여 결과를 왜곡시키는 사례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예비후보는 끝으로 "각 정당별 후보자 공천과 본 선거를 얼마 앞둔 시기에, 특정후보자에 편파적인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평가를 왜곡하여 사실상의 정치 및 선거부정개입을 하는 결과가 될 수 있는 불공정한 여론조사와 결과보도는 반드시 지양되어야 할 것"이라며, "이를 막기 위한 철저한 입법적․ 제도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