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천안 최초 확진자의 아산 직장 동료 ‘음성’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2/26 [13:17]

 

▲ 아산시청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코로나19 확진자 천안시민(47세 여성)과 관련, 환자의 직장인 아산 배방읍 상도종합건설 직장 동료 중 현재 파악된 14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지난 25일 역학조사를 통해 천안 환자의 직장동료 14명(아산4, 천안8, 청주1, 예산1)을 파악, 충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체검사한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음성 판정된 직장 동료 14명 중 아산시민은 4명이며 자가격리와 함께 일대일 전담공무원이 능동감시 중이다. 

 

한편, 시는 어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상도종합건설 건물 안팎과 확진자의 동선 일대에 방역과 소독을 완료했으며,  현재 해당 건물은 출입이 폐쇄된 상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