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도 내 신천지 교인 5255명 중 2717명 조사 완료...증상자 43명"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2/27 [11:33]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충남도가 도내 5255명 중 2717명의 신천지 교인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43명이 코로나19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발표됐다.

 

  © 뉴스파고


양승조 지사는 27일 천안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300명은 전화를 받지 않고 있으며, 27일 내로 전수조사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 지사는 먼저 “도는 26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도내 신천지 신도 5255명에 대한 명단을 받았다"며, "문화체육관광국 직원 88명으로 긴급대응조사단을 편성, 26일 오후 7시부터 11시까지 1차로 2717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으며, 나머지 2538명은 27일 중 조사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천안시 성정동 소재 신천지교회 전경  © 뉴스파고

 

그러면서 "이 중 기침이나 발열 등 증상이 있는 신도는 6개 지역에 43명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들 명단을 거주지 보건소에 통보, 신속하게 진단검사를 하도록 조치했다."며, "연락이 닿지 않는 신천지 신도는 경찰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등과 협조해 조사를 진행하고, 앞으로 신천지 신도들에 대해서는 2주 간 매일 두 차례에 걸쳐 모니터링을 실시한다."고 발표를 이어갔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확진자 발생 지역에 마스크를 특별 공급하겠다"며, "사람들의 왕래가 많은 각 시·군 시외버스 터미널 16곳과 천안아산KTX역을 비롯한 도내 28개 모든 철도역사에 대한 열화상 카메라 설치를 조속히 마무리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마스크 대란과 관련 양 지사는 "중국 지방정부 지원을 위해 구입한 마스크 13만 개는 28일까지 공공기관을 통해 천안과 아산 등 확진자 발생 지역과 취약계층에 먼저 공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그러면서 “지금 우리 대한민국은 모두가 한 마음이 되어 코로나19에 맞서 싸우고 있다”며 “환자를 위해 맨 앞에 나선 의료진, 밤낮 없이 사투를 벌이는 방역당국,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협조하는 시민들, 상생의 손길을 건네는 건물주 등 대한민국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이 위기에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전문가들은 이번 주가 코로나19 확산의 중대 고비라고 한다”라며 “우리 모두 저마다 각자의 자리에서 조금 더 힘을 내자. 서로가 서로를 믿고 지지하고 격려해 주면서 손잡고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기자회견 이후 양 지사는 '신천지 명단 중에 공무원이나 정치인 명단을 확보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아직 확인된 것은 없다. 확보되면 개인적인 사항이 아닌 통계로는 밝힐 수 있다"고 답했으며, '신천지위장 시설물 파악'과 관련해서는 "신천지에서 밝힌 시설물 외에 다른 위장시설물은 확인된 바 없다"고 답변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