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중국인 유학생, 대구시에 성금 330만 원 전달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3/04 [11:27]

 

▲ 좌로부터 리송푸(체육학과 박사과정), 김수복 총장, 리하이씽(중국어통번역학과 박사과정)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단국대 재학중인 중국인 유학생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을 위해 성금을 모금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중국인 유학생들 중에선 첫 성금이 될 이번 성금은, 단국대 중국인 유학생들이 대구 시민을 위해 모금한 230만 원에 단국대 김수복 총장이 1백만 원을 더한 총 330만원으로,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지사에 전달할 예정이다. 

 

대구지역에서 손 소독제, 마스크 등 긴급 물품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접한 단국대 박사과정 중국인 유학생들은, 한국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자 지난달 27일부터 사흘간 모금 운동을 펼쳤으며, 중국인 학부·대학원생 교직원 등 97명이 참여했다.

  

한편 모금에 참여한 중국인 유학생 대부분은 단국대가 교내 생활관에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 거주하면서, 3월 16일 개강에 맞춰 자가격리 중으로, 감염 예방을 위해 1인 1실을 사용하며 서로 마주치지 않음에도 온라인 커뮤니티를 활용, 빠른 모금을 할 수 있었다. 

 

모금 운동을 주도한 천링운(조형예술학과 박사과정)·류원하오(체육학과 박사과정) 씨는 “중국이 코로나19로 위기를 겪을 때 한국에서 많은 도움을 준 것을 알고 있다”며 “단국대 역시 중국 유학생들을 위해 세심한 배려를 해주고 있어 조금이라도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다”고 했다. 

 

김수복 총장은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모금을 펼친 것이 대견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시민에게 도움을 줄 수 있길 바란다”며 “단국대도 내국인 외국인구분없이 학생들이 안전한 캠퍼스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