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인구 6월말 기준 68만5198명, 다시 증가세로 전환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7/06 [13:01]

▲ 천안시 인구, 현68만5198명 다시 증가세로 전환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지난 4월 감소했던 천안시의 인구가 다시 증가돼, 지난 6월말 기준 외국인을 포함해 68만5198명으로 집계됐다.

 

6일 시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68만2768명이던 천안시 인구는 지난 4월 말 68만2577명까지 소폭 감소했다가 5월 말 68만3078명 반등해 6월 말 68만5198명으로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시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학교 신입생 유입 감소와 외국인 본국 자진출국 등으로 일시적인 감소세를 보였던 4월 이후, 신규아파트 입주와 다른 지역 전입 등의 요인에 힘입어 5월 이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천안시는 같은 6월 말 기준 최근 5년간, 2016년(6월 말 기준) 62만7169명, 2017년 64만3694명, 2018년 66만7618명, 2019년 67만8389명, 2020년 68만5198명으로 매년 인구가 증가하며 70만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전국 지자체 인구가 감소하고 수도권 집중 현상 속에도 천안시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은 교통, 일자리, 편의시설, 주거, 교육 등 정주여건이 뛰어나기 때문으로, 천안은 전국으로 통하는 고속철도(천안아산KTX역)와 수도권 전철, 경부고속도로, 천안~논산 고속도로가 지나고 자동차 30분 거리에 청주국제공항이 위치하고 있다는 최상의 입지요건을 갖추고 있다. 

 

또 전국에서 찾아볼 수 없는 11개 대학이 밀집한 교육도시이며, 평균 연령 38세의 젊은 도시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13개의 공동육아나눔터를 갖추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충격이 인구 70만을 바라보는 천안시 인구정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하고, 인구 증가를 위한 방안을 모색함은 물론 100만명을 목표로 지역 균형 발전 및 미래성장동력 확보 등 인프라 확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