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전공의들, ‘2020 신입 전공의 사진콘테스트’ 대상 수상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7/06 [13:59]

▲ 단국대병원 전공의들, 사진 콘테스트 ‘대상’ 수상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코로나19에 맞서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국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기 위해 마련된 ‘2020 신입 전공의 사진콘테스트와 희망문구 캠페인’에서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 이비인후과 1년차 전공의들이 대상을 수상했다.

 

대한이비인후과학회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지난 5월부터 한 달여간 진행돼 전국적으로 43개의 의료기관이 응모한 결과, 대상에 단국대병원을 비롯해 금상 전남대학교병원, 은상 국립경찰병원과 전북대학교병원, 동상 여의도성모병원과 서울대학교병원, 을지대학교병원 등이 수상했으며, 시상식은 지난달 28일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94차 대한이비인후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진행됐다. 

 

대상을 수상한 김효연, 송민석 전공의는 작품에 대해 “빈부격차의 현실을 잘 표현한 영화 ‘기생충’의 포스터 패러디로,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 중인 시기에 이비인후과 의사들의 주요 근무위치인 수술방과 응급실, 외래진료실 등에서 각자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표현했으며, 의료진과 코로나의 좁힐 수 없는 격차와 결국에는 코로나19를 극복해 낼 수 있다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작품에 함께 출연한 정재윤 이비인후과 과장은 “코로나19 상황이 끝이 보이지 않고 앞으로 얼마나 지속될지 모르는 상태에서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모두가 소중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우리 의료진들은 최선을 다해 코로나19 치료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상작은 포스터로 제작되어 전국 의료기관에 배포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