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재명, “수술실 CCTV 설치. 환자·병원·의료진 모두에 이익" 국회의원 300명에 편지

지호용 기자 | 입력 : 2020/07/19 [08:49]

▲ 이재명, “수술실 CCTV 설치. 환자·병원·의료진 모두에 이익" 국회의원 300명에 편지  © 뉴스파고

 

[뉴스파고=지호용 기자] 공공병원에 이어 민간병원에도 수술실 CCTV도입을 추진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7일 "‘병원 수술실 CCTV 설치’가 환자와 병원, 의료진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정책으로,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호소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국회의원 300명에게 보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편지에서 “병원 수술실 CCTV 설치는 환자들이 안심하고 수술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최소한의 방안”이라며 “사업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수술실 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입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병원 수술실에서의 대리수술을 비롯한 불미스러운 사건들로 인해 환자와 병원 간 불신의 벽이 매우 높다”면서 “수술실 CCTV 설치는 환자들의 신뢰를 확보할 수 있어 결국 환자와 병원, 의료진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정책”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또 “경기도는 현재 민간 의료기관의 수술실 CCTV의 설치·운영을 뒷받침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사업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수술실 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입법이 필요하다. 국민적 관심이 높은 사안인 만큼 의원님들이 관심을 갖고 역할을 해 달라”고 호소했다.

 

경기도는 지난 2018년 10월 전국 최초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5월에는 수원, 의정부, 파주, 이천, 포천 등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 전체에 수술실 CCTV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민간의료기관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민간의료기관 수술실CCTV 설치비 일부 지원을 위한 참여 의료기관을 공모했으며, 지원 대상 기관은 7월 말 확정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