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경덕 교수, '군함도 역사왜곡' 5개 국어로 제작 SNS 배포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7/30 [13:44]

▲ 서경덕 교수, 군함도 역사왜곡 5개 국어로 제작해 SNS 배포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전 세계에 일본의 역사왜곡을 꾸준히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군함도 역사왜곡에 관한 카드뉴스를 5개 국어로 제작해 30일 SNS에  배포했다.

 

이번 카드뉴스는 서 교수가 군함도 조사시 직접 찍은 사진 5장을 활용해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등 5개 국어로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총 6장으로 제작된 이번 카드뉴스는 '약속을 지켜라'는 제목 아래 '일본 정부는 최근 도쿄에 하시마 탄광 등에 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를 개관하고 일반인들에게 공개했다'는 현 상황을 먼저 전달하면서, '자기 의사에 반해 강제로 노역 당한 조선인의 사연' 등 유산에 대한 모든 역사를 전시하라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 내용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특히 '지난 5년 전, 세계인들과 약속한 일본 정부는 이 권고 내용을 반드시 이행하고 다시는 역사왜곡을 자행하지 말라'고 충고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최근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서 강제징용에 관한 역사왜곡 뿐만이 아니라, 안내원이 "한국이 거짓말을 한다"고 설명하는 등 "오히려 왜곡이 더 심해졌다"면서, "이처럼 계속 되는 일본의 거짓말에 대해서는 전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려 세계적인 여론으로 일본 정부를 압박해 나가는 것이 제일 중요하기에 SNS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 교수팀은 군함도 역사왜곡에 관련하여 구글 및 페이스북 등에 광고를 집행하고, 유네스코 사무총장 및 세계유산위원회의 21개 위원국에 항의서한을 보내는 등 강제징용에 관한 역사적 사실을 전 세계에 널리 알려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