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낙연 후보, 충청권 수해현장 방문..."충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정부와 협의할 것”

방영호 기자 | 입력 : 2020/08/05 [18:12]

 

▲ 이낙연 후보, 충청권 수해현장 방문..."충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정부와 협의할 것”   ©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지난 4일 안성시 수해 현장을 방문한 데 이어 5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북 음성군과 충주시 충북선 수해 피해 현장을 찾았다.
 

 

음성군은 이번 집중호우로 2명의 인명피해와 104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도로와 하천 등 189개의 공공시설과 주택, 농경지 등 250개의 사유시설이 피해를 입었다. 이 후보는 500mm에 가까운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음성군 감곡면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를 입은 유가족과 이재민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먼저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물길을 신속하게 뚫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응급 복구에 속도를 내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국방부 장관님께 지원요청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특히 이재민들께 향후 지원대책과 응급복구 상황을 상세히 설명해 줄 것을 지자체에 당부하기도 했다.

 

이후 이 후보는 충주시 산척면으로 이동해 집중호우로 선로가 침수돼 운행이 중지된 충북선 철도 수해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과 응급조치 현황을 보고 받았다. 

 

이 후보는 현장에서 “문재인 정부 총리시절인 2017년 특별재난지역의 지정 기준을 시군구 단위에서 읍면동 단위로 세분화해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제도를 바꿨다”며, “충북도에서 요청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