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법무부, 임시정부 법무부장 박찬익 선생 증손녀 등 독립유공자 후손 21명에 국적증서 수여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0/08/12 [13:32]

 

  © 뉴스파고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12일 법무부 대강당에서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일제강점기에 항일 독립운동을 펼친 박찬익, 강기운 선생 등 독립유공자 12명의 후손인 중국동포 14명을 포함한 21명에게 대한민국 국적증서를수여했다.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희생과 애국정신을 기리고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대한민국 국적을 부여하여 그간의 삶을 위로하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새 출발을 기념하고자 마련한 이날 행사에는 독립유공자 후손이 대한민국 국민이 되는 것을 축하하기 위해 김원웅 광복회 회장, 보훈처 공훈관리과장 등이 참석했다.

 

박찬익 선생(‘63년 독립장)의 증손녀로서 이날 국적증서를 받은 송미령(31세 여)씨)는 "할아버지(박찬익 선생)를 생전 만난 적은 없지만, 중국에서 살아갈 때도 할아버지의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과 희생정신은 잊은 적이 없었다."며,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50여 년이 흐른 지금 제가 한국 땅에 와서 법무부장관님 앞에서 대한민국 국민이 되는 선서를 하고 대한민국 국적을 받게 되니 너무도 감격스럽다. 앞으로도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할아버지의 명예를 걸고 열심히 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독립유공자 김성일 선생의 손자 연예인 김지석씨, 홍찬식 선생의 딸 뮤지컬 배우 겸 방송인 홍지민씨, 김순오 선생의 외증손 영화배우 한수연씨가 각각 축하영상을 통해 광복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면서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대한민국에서 뿌리내리고 당당히 살아가기를 기원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특히 독립유공자 후손이자 세계적인 피아니스트인 두닝우가 시대적 아픔을 위로하고 희망을 가지고 나아가자는 메시지를 담아 연주한 “아리랑 판타지” 영상을 시청하는 동안 독립유공자 후손을 비롯한 참석자 모두가 하나되는 감동의 시간이 되기도 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이 날 행사에서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대한민국 국적증서를 수여하는 것은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잇는 가교와도 같다. 독립유공자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역사를 기억하는 것이 재난과 위기를 극복하는 힘이 되며, 미래를 준비하고 창조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는 역사를 잊지 않고 기억할 것이며, 보훈처 등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독립유공자 후손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그 후손들이 대한민국 국적을 부여받아 한국사람으로 당당히 살아갈 수 있도록 응원하고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원웅 광복회 회장은 “독립유공자 후손이 조국의 품에 안기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환영하며, 외세에 의해 분단된 조국을 우리 민족이 자주적 역량을 모아 독립운동가들이 꿈꾸었던 ‘하나되고 당당한 나라’를 함께 만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