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양승조 지사, 도 경제실·충남문화재단 직원 등과 금산수해 현장찾아 복구지원 '구슬땀'

방영호 기자 | 입력 : 2020/08/14 [13:31]

▲ 양승조 지사, 도 경제실·충남문화재단 직원 등과 금산수해 현장찾아 복구지원 '구슬땀'  ©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4일 금산군 부리면 일원 침수 피해 인삼밭을 찾아 수해복구 지원활동을 펼쳤다. 

 

이날 복구 지원 활동에는 도 경제실과 충남문화재단 직원, 금산 지역 자원봉사단체 회원 등 130여 명이 동참했다. 

 

양 지사는 이들과 함께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12시까지 물에 잠겨 훼손된 인삼시설 철거작업을 진행했으며, 또 피해 농업인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듣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양 지사는 전날인 13일에도 금산을 방문, 수해 복구 현장 점검을 위해 금산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금산·예산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과 함께, 용담댐 방류와 운영·관리상 문제점을 철저히 조사해 보상 등 지원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