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국내 첫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사업에 선정...3년간 국비 45억 확보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9/25 [14:41]

▲ 보령시, 국내 첫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사업 선정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정부와 충청남도의 에너지산업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석탄화력 폐쇄에 따른 인구감소 및 대안사업 확보를 위해 절치부심해온 보령시가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사업에 선정되는 큰 성과를 얻었다. 

 

보령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3년까지 3년간 최대 국비 45억 원을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사업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의 기초설계, 풍황·해양환경 조사 등 개발비용 일부를 국비로 지원하는 것으로, 보령시가 공모에 참여한 해상풍력 단지는 보령시와 한국중부발전(주)이 공동으로 참여해 외연도 북측, 황도 남측 해상 62.8km 면적에 오는 2025년까지 1GW급 해상풍력 발전 설비를 갖추는 것으로 약 6조원이 소요된다. 

 

특히, 보령은 보령(신)항과 대천항 등 해상풍력 건설·운영을 위한 최적의 배후항만을 확보하고 있고, 해상풍력 단지를 통해 생산되는 전기를 해상 변전소를 거쳐 보령화력 송전시설로 전력 수급을 연계할 수 있어 화력발전에서 해상풍력단지로의 전환이 용이하다는 강점이 있다. 

 

해상풍력단지가 조성되면 석탄발전 축소로 침체가 예상되는 보령지역의 에너지 산업 대전환으로 해상풍력 건설 및 운영기간 일자리 8200여개 창출과 4100여 명의 인구유입이 기대된다.

 

또한 제조업 및 조선업 등 해상풍력 연관산업 기업을 웅천일반산업단지내 유치하여 해상풍력산업 클러스터 조성의 전초기지로 육성하고, 1GW 풍력 발전에 따른 연간 118만 톤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 효과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감소 문제 해결은 물론, 한국형 뉴딜정책 추진 과제인 저탄소 분산형 에너지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한국중부발전(주)와 신에너지사업 공동 추진을 위해 논의하고, 4월 에너지산업 공동육성 협약을 체결했으며 에너지융복합단지 조성 모델 개발에도 협력해왔으며, 8월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사업을 공동으로 대응해왔다.

 

김동일 시장은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사업 선정은 전국의 화력발전소 보유 개소가 가장 많은 충남, 그중에서도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보령시에서 CO2 생산을 줄이기 위한 첫 단추”라며, “녹색 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와 신에너지산업과 연계한 산업단지 조성으로 지속가능한 녹색 에너지산업, 경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