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일몰 위기 ‘청룡공원’ 난개발 방지방안 마련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10/19 [14:21]

 

▲ 천안시, 2021년 생활임금 시급 1.5% 인상 1만200원으로 결정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가 공원 일몰제로 공원 해제 위기에 놓인 청룡공원의 난개발을 방지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7월 1일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일봉공원과 노태공원, 청룡공원을 대상으로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추진했다. 

 

이중 일봉공원은 추진 과정에서 대립과 갈등으로 어려움이 있었으나 전국 최초로 주민투표 실시해 합리적인 결과를 이끌어내면서 노태공원과 함께 실시계획 인가를 득한 후 토지보상 단계에 돌입하고 자연환경을 최대한 보전하는 명품공원으로 거듭날 준비를 하고 있다. 

 

이에 반해 2001년 시설(공원) 결정으로 삼룡동 일원 천안박물관 일대 일부에 조성된 청룡공원은 2021년 1월 2일자로 일몰이 예정됐으나 우선협상대상자의 사업 추진이 어려워 실효가 불가피하게 됐다. 

 

이러한 상황에서 시는 녹지를 지키고 난개발 방지를 위해 청룡공원 우선협상대상자 취소 절차를 이행하고 공원에서 해제되지 않는 시유지 등 6만7488㎡를 활용해 삼거리공원과 박물관을 연계한 공원을 조성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일몰시까지의 남은 기간 등을 고려할 때 민간공원특례사업의 재추진은 어려움이 있지만 공원상당부분이 급경사고 80%이상이 생태자연도 1~2등급지로 일몰로 인한 대규모 난개발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며, “일몰이 되더라도 청룡공원의 최대한의 녹지지역을 지켜내 생태계와 환경을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