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 '장기기증 활성화 및 기증자 예우 강화 방안' 국민의견 수렴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0/12/04 [09:18]

 

▲ 국민권익위, '장기기증 활성화 및 기증자 예우 강화 방안' 국민의견 수렴  출처=한국장기조직기증원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4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온라인 정책참여 공간인 국민생각함에서 '장기기증을 활성화하고 기증자·유가족 예우와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국민의견을 수렴 후,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설문항목은 ▲ 뇌사자 장기기증 희망등록 인지여부 및 의향 ▲ 생존 장기기증자 건강관리 지원방안 ▲ 장기기증자 및 유가족 예우에 대한 인식 ▲ 생존 장기기증자 및 사후 장기기증자의 유족에 대한 정부 지원방안 등 총 8개다.

 

이외에도 설문참여자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정책방안을 자유롭게 제시할 수 있도록 했다. 국민권익위는 설문에 참여한 국민 중 100명을 선정해 5천원 상당의 커피상품권을 지급할 계획으로, 설문은 국민생각함에서 진행하며 비회원인 경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또는 휴대전화 등으로 본인 인증을 거쳐 참여하면 된다.

 

장기이식 활성화를 위한 장기이식에 관한법률이 제정된 지 20년이 지났지만 우리나라 뇌사자 장기기증자 수는 인구백만명당 8.7명으로, 스페인 48.9명, 미국 36.9명, 영국 24.9명에 비해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장기기증 대기자(골수, 각막 제외)의 경우 2017년 34,187명, 2018년 37,217명, 2019년 40,253명으로 해마다 증가 추세지만 기증자 부족으로 이식을 기다리다가 사망하는 환자는 하루 5.2명에 달해, 불법 장기매매, 해외원정 이식 등 심각한 사회문제를 유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가족과 지인에게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는 ‘생존 시 장기기증’ 비율은 높지만, 이로 인해 정신적‧신체적 후유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아 이들에 대한 보호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장기이식 등록은 홈페이지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장기기증/장기기증 등록하기)에서 간단한 휴대폰인증을 통해 등록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