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대설주의보에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시민들 불편해소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1/01/12 [13:32]

▲ 아산시, 대설주의보에 제설작업 빛났다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지난 6일 기상청 대설주의보에 발령 이후 10cm가 넘는 적설에도 시민들의 출퇴근길에 지장이 없도록 철저한 제설작업을 펼쳤다. 

 

시는 지난 6일 기상청 대설주의보 발령 이후 적설량이 10cm가 넘고 한파경보로 영하 23도까지 떨어지는 등 제설작업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6일 저녁부터 8일 오전까지 아산시 전 구간에 대해 5회에 걸쳐 밤샘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아산시청 도로과 및 17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1톤 행정차량에 제설기를 부착해 밤샘 제설작업을 펼쳤으며, 유관기관인 예산국토관리사무소 및 충청남도 종합건설사업소, 천안시와의 협력을 통해 접경지역 및 연결도로 등에도 누수 없는 제설작업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 

 

한 시민은 ”퇴근길에 눈이 많이 내리고 기온이 영하 20도 가까이 떨어진다는 예보가 있어서 출근길 걱정이 많았다“며, ”다음날 서둘러 출근길에 나섰는데 서행운행이 있었지만 큰 불편함을 못 느낄 정도로 제설작업이 잘 이뤄져 있었다. 밤새 제설작업에 힘써주신 아산시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도로과 관계자는 “갑작스런 큰 눈에도 미리 준비한 제설대책에 따라 차분히 대응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및 자율방범대 등과 함께 주요도로는 물론 이면도로 제설에도 힘써 시민안전과 시민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민 여러분도 내 집 또는 점포 앞의 보도와 이면도로에 대한 눈치우기 운동에 자발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동절기 제설대책기간에 앞서 용화동, 탕정면, 둔포면, 영인면, 도고면 등 5개소에 제설전진기지를 구축하고 덤프트럭(15톤) 14대와 굴삭기 5대, 염화칼슘 1307톤, 소금 2050톤을 분산 전진 배치했다. 

 

또한 주요 고갯길 및 고가도로에 모래주머니 5천포를 배치했으며 상습결빙구역 8개소에는 원격으로 도로제설이 가능한 자동염수분사장치를 구축완료하고 염수 120톤 분산배치를 완료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