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더불어민주당 천안시의원 출마자 "부성2지구 도시개발사업 공공개발 거부 민간업체 수행은 특혜"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2/05/11 [10:40]

▲ 더불어민주당 천안시의원 출마자 "부성2지구 도시개발사업 공공개발 거부 민간업체 수행은 특혜"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종담 의원 등 천안시의원 출마자들이 부성2지구 도시개발사업을 공공개발 대신 민간개발로 추진한다며 특혜의혹을 제기하면서 박상돈 시장의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출마자들은 11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언론보도에 천안시가 (가칭)부성2지구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공공기업 대신 민간업체에 이를 넘겨줘 천안시민에게 돌아갈 수천억 원의 개발이익이 소수 민간업체에게 돌아가고, 난개발마저 우려된다는 충격적인 의혹이 제기됐다"면서, "이는 충남도 공공개발기관인 충남개발공사의 공공개발 제안에도 불구하고 민간업체에 이를 수행토록 했기 때문으로, 언론보도는 이 과정에서 수천억 원에 달하는 이익에 대한 특혜시비를 지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언론보도에 따르면 천안시는 2020년 9월 충남개발공사가 천안시 서북구 부대동 416-1번지 일원 82만7800여㎡의 부지를 개발하기 위해 가칭 '부성2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제안서를 제출했다."면서, "당시 충남개발공사는 옛 업성저수지(현 천안성성호수공원) 주변에 7200억 원을

투입해 6163세대, 1만5400여명을 수용할 대규모 공동주택단지와 단독주택, 근린생활시설, 준주거지 등 주거용지를 확보할 것을 제안했으며, 이와 함께 유치원 1개소, 초등학교 및 중학교 각 1개소, 주차장 8개소, 광장 1개소, 공원 7개소 등 도시기반시설을 갖출 계획을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지만, 시는 같은 해 11월 시행방식과 토지주의 반대를 이유로 충남개발공사의 스캔된 문서 - 도시개발 구역 지정 제안서에 대해 불수용을 통보하고 민간업체에 이 사업을 넘겼지만, 사업이 지지부진해 난개발이 우려된다"고 지적하면서, "결국 수천억의 개발이익을 공공의 영역으로 환수할 수 있었지만 이를 포기하고 민간업체에 넘겨 줌으로써 공영개발을 통한 행복주택 또는 공공시설 설치 등을 포기한 것으로, 이 과정에서 막대한 사업개발이익에 대한 특혜시비가 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출마자들은 "천안시는 택지개발을 통해 얻어지는 천문학적 수익금을 청년주거문제 해결과 공공용지 확보에 적극나서기는 커녕, 오히려 민간업자들에게 수천억원의 개발이익을 챙기게 한 의혹에 대해 시정을 책임져온 박상돈 시장은 명백하게 해명을 하고,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위 보도언론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충남개발공사가 수용 및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할 경우 30%의 토지 수용권을 갖게 된다"며 "토지주들이 헐값으로 매매하는 것에 반대해 어쩔 수 없이 불수용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