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천안시 소각장·매립장, 24일부터 철저한 반입 검사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2/11/24 [09:20]

 

▲  참고 사진(목천위생매립시설)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 관내 폐기물 처리시설인 백석동 소각장과 목천읍 위생매립장이 24일부터 반입 폐기물에 대한 성상검사 등 철저한 검사에 돌입하면서 장기화 될 경우 자칫 시민불편으로 이어지지 않을지 우려를 낳고 있다.

 

한편에서는 최근 노종관 의원의 '천안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일부개정 조례안'에 대한 반발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24일 천안시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의회에서 폐기물 처리시설 관련 조례를 개정하려고 이번에 상정했는데, 주민지원협의체에서 '그동안 잘 해 온 것을 왜 바꾸냐?' '백성동 때문에 생긴 일인데 왜 목천매립장까지 피해를 보게 하느냐?' 해서 쌍방 간에 논의가 있었다. 그래서 그것 때문에 (반입폐기물에 대한 성상 등 철저한 검사)를 하는 것이다. 상임위에서는 행정부, 의원, 처리시설 위원회 삼자가 합의를 해 오면 통과든 어떤 결론을 내려주겠다'고 했다"면서 "그 날짜가 오는 25일이고 현재 협의 중에 있는데, 메립장 주민들이 강성이다. 쓰레기도 안 받겠다고 한다. 아무튼 마무리 잘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목천위생매립장 황동석 위원장은 "조례 개정안에서는 지원협의체 위원 선정 과정에 '2배수로 추천의뢰 할 수 있다'고 했다. 할 수 있다는 것은 언제든지 원하면 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면 11명 정수 추천을 위해 22명을 올려야 하는 것인데 우리는 받아들일 수 없다. 그래서 오늘부터 보상도 안 받고, 성상검사 들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백석 소각장 강희완 위원장은 "오늘부터 반입검사를 보통 하는 것보다 철저하게 하기로 한 것은 맞는데, 이 때 쯤이면 김장철이고 이사철이고 해서 안들어와야 할 것이 많이 들어 와서 팬벨트가끊어지는 등의 고장이 나는데 그거 고치려면 한 달도 더 걸리기 때문에 철저하게 검사를 실시하라고 했다."며 "하지만 소각량은 줄어들지 않는다" 말했다.

 

강 위원장은 개정조례안과 관련 "이번 개정안은 심의위원을 두고 자기 입맛에 맞는 사람을 위촉하겠다는 식이다. 노종관 의원은 소각장 위원이 되려다가 안되니까 앙심을 품고 저러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해당 상임위 김철환 경산위원장은 "심의 당일 노종관 의원이 행정부와 협의를 한 것이라면서 준 수정안을 보니 심의원위원회를 의회에 두도록 하고 있는데 의회에는 심의기구를 둘 수 업다. 나중에 행정부에 전화를 통해 물어보니 행정부에서는 협의된 내용이 전혀 없다고 하고 주민들은 반대를 해서, 삼자 간 협의를 해서 오라고 했다."면서 "협의가 안 된다면 의원들 각자가 판단을 하겠지만 대다수 의원들은 (개정안 처리에)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 개정 취지와는 전혀 맞지 않게 계속 변경되고 있다. 왜 굳이 이런 논란거리를 만들면서 조례를 개정해야 되냐는 얘기들이 나오고 있다. 개정안 취지처럼 근본적인 개선은 안되고 괜히 벌집만 건드린 것이 된다."고 말을 이었다.

 

노종관 의원은 이와 같은 논란과 관련 "개정안에 대해 협의를 했는데 협의가 잘 안된 상태에서 발의를 했고, 이후 행정부에서 수정안을 내고 그것을 내가 받아들인 것"이라며 경산위원장의 삼자 협의 요청 건에 대해 "난 그런 것 듣지 못했다. 다만 지금 행정부가 각 처리시설 위원장과 협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