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전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시, 산복도로르네상스 8차연도 사업 추진
기사입력  2018/01/19 [09:01] 최종편집    김창곤 기자

[뉴스파고=부산/김창곤 기자] 부산시는 ‘공동체 활성화 및 마을환경 개선, 지속 가능한 산복도로 마을 만들기’를 목표로 올해 서구 대신동, 사상구 학장동, 사하구 괴정동 일원을 대상으로 ‘산복도로 르네상스 8차연도’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신․학장․괴정구역은 서구와 사하구를 연결하는 까치고개의 우수한 조망경관과 인근 감천문화마을과 연계한 건축체험공간 조성, 사상구 구덕마을과 서구 꽃마을과 연결되는 통행로 개선으로 상권회복 필요, 사상구 구덕마을 특화사업을 통한 지역상권 활성화 등 우수한 지역 자산을 도시재생사업의 관점에서 접목해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잠재력이 큰 지역이다.

 

이번사업은 주민생활환경개선, 마을 일자리 창출 등에 중점을 뒀으며 대표적인 내용으로는 서구 꽃마을 주거지 경관개선사업(마을쉼터조성, 보안등, 맨홀정비 등), 서구 시약마을 녹지환경 조성사업(계단식 공원조성, 골목길 정비), 사상구 구덕마을 주막거리 조성 사업(상징게이트 2개소, 도로정비 등), 사상구 보부상 테마길 조성(옹벽 경관개선, 야간테마거리 조성), 사하구 건축체험마을 만들기사업(폐공가 건축체험공간 조성), 사하구 마을 옹벽 스토리로드 조성 등이다.

 

부산시는 지난해 2월부터 마을활동가를 투입해 주민협의회와 협업해 지역자원을 조사하고 마을에 필요한 시설을 발굴했고, 인근 대학과 주민이 함께하는 까치마을 건축공모전 개최를 통한 마중물 사업을 진행해왔으며, 올해는 주민과 마을활동가, 전문가가 함께 발굴한 17개 단위사업에 49억 6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8차연도 도시재생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시는 2011년 영주·초량구역을 시작으로 2017년 보수구역 등 7년간 산복도로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했으며, 그 동안 76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스토리가 있는 도시재생에 주력한 결과 부산형 도시재생의 선도도시 부산 위상을 확립하는 성과를 거뒀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