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리아텍 학생들, 캄보디아 시엠립서 하계 기술봉사
기사입력  2018/07/05 [20:02] 최종편집    한광수 기자

 

▲ 코리아텍 학생들, 캄보디아 시엠립서 하계 기술봉사     © 뉴스파고

   

코리아텍 학생 14명은 지난달 30일 캄보디아로 건너가 이달 23일까지 ‘2018 하계 국외기술봉사’활동을 펼친다.

 

캄보디아에서 가장 많은 청소년(고교생, 대학생)들이 단기 및 장기로 기술 및 문화교육을 받는 곳으로 유명한 시엠립청소년센터 1층 로봇 교육 강의장 벽면엔 ‘3회 코리아텍 과학캠프’란 플래카드가 큼지막하게 걸려 있다.

 

로봇교육은 기초적인 이지로봇을 비롯 LED로봇, 배틀로봇, 레이싱로봇 등 단계별 이론과 제작 및 동작 구현 등을 내용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전기·전자교육, 3D모델링·포토숍 등 3개 분반으로 나누어 105명의 캄보디아 학생 모두에게 신기한 ‘꿈의 기술교육’을 실시중이다.

 

캄보디아 국립시엠립청소년센터에서 코리아텍 학생들에게 로봇수업을 들은 대학생 완차이씨(20. 남)씨는 “난생 처음 로봇을 직접 만들어 봤는데, 매우 환상적이고 흥미로웠다."며, "친절하게 가르쳐주고 좋은 경험과 추억을 만들어준 코리아텍 대학생 모두 멋지고 훌륭하다."고 말했다.

 

메카트로닉스공학부 3학년 이용근 학생은 “학생들이 로봇을 처음 만들어 본다며 신기해하는 모습이 천진난만해 보였다. 우리가 준비해온 교육 커리큘럼을 열심히 배우려는 모습에서 기쁨을 얻는다"며, “특히 저는 교육자가 꿈인데, 큰 경험이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학교에서 로봇전공 경험이 없음에도, 3주간 캄보디아 학생을 위해 ‘로봇 공부’를 하고 참여한 강종인 학생(디자인공학과 4학년)은 “학교에서는 다소 수동적으로 교육을 받는 입장이었는데, 이곳에선 학생들과 소통하며 티칭을 하다보니 열심히 집중하는 그들에게서 오히려 제가 더 많이 배우는 것 같다”면서 “배움의 기회가 적은 캄보디아학생들에게 무언가를 해주어 무척 보람된다”고 말했다.

 

3D모델링과 포토숍 강의를 들은 팬 스레이케오 학생(19.여)은 “이런 고급 IT 강의를 처음 듣게되어 신기할 따름”이라며 “교육 내용도 좋지만 코리아텍 대학생들과 문화적 차이를 극복하고 소통하는 시간이 너무나 즐겁다”며 방그레 웃었다.

 

오욱 소티에 청소년센터장은 “이곳엔 IT교육을 담당 선생이 2명 밖에 없는데, 한국 코리아텍에서 온 학생들은 모두가 월등한 수준의 IT 및 공학 전문가라 생각한다”면서 “특히 이곳에선 이론 중심교육만 진행하는데 직접 작품을 제작하는 활동 중심으로 교육을 진행하고,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는 분위기다보나 캄보디아 학생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아 센터장으로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