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주 의원, 6.25 참전 유공자회 만나 민심청취

한광수 기자 | 입력 : 2019/05/14 [09:16]

 

▲ 박완주 의원, 6.25 참전 유공자회 만나 민심청취     © 뉴스파고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사진‧천안을)은 지난 11일 대한민국 6.25 참전 유공자회 천안시지회원들을 만나 ‘이청득심(以聽得心) 민심청취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민심청취의 날에는 정병인·육종영 시의원, 그리고 이강은 6.25참전유공자회 천안시지회장 외 3명의 회원 등 모두 7명이 함께 참석했다. 

    

이강은 지회장은 “6.25 참전용사들의 무공훈장 수여와 관련하여 무공훈장 수상자로 지정된 16만 2950명 중 약 34%인 5만 5천 여명이 행정인력 및 근거마련 부족 등으로 인해 무공훈장 수여가 지연되고 있다”며 정부차원의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박완주 의원은 “지난 4월 국회 본회의에서 6ㆍ25전쟁 무공훈장 수여 등에 관한 법률이 통과되어 6.25 참전용사들의 무공훈장 수여의 길이 열리게 됐다.”면서 법률안의 내용들을 상세히 설명했다.

    

국회는 지난 4월 5일 본회의를 열어 ‘6ㆍ25전쟁 무공훈장 수여 등에 관한 법률안’을 통과시켰으며 2019년 7월 24일부터 해당 법률안이 3년간의 효력을 가지며 시행된다.

    

법안의 주요 내용으로는 국방부 장관 소속으로 15명 이내의‘6.25무공훈장 찾아주기 조사단’을 구성하고 관계 행정기관의 장이나 지방자치제의 장에게 수훈자 여부를 조사하거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한 협조 및 필요한 인력의 파견을 요청할 수 있는 것이다.

    

이강은 지회장은 “국방부, 보훈처 등 수차례 찾아가 6.25 참전용사 무공훈장 수여 관련 내용에 대해 질의하였지만 명쾌한 답변을 들어 본적이 없어 박 의원을 찾아왔는데 일사천리(一瀉千里)로 갈증을 해소해줘서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법률안이 7월부터 시행되지만 참전용사 평균연령이 87세로 행정적 신청에 있어 어려움이 예상된다.”면서 “천안시에 행정지원 방안으로 인력 및 비용과 관련해 사전준비 할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병인 시의원은 “천안시 차원에서 행정지원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박 의원은 “국가에서 6.25 참전용사들의 무공훈장 지급을 통한 명예회복과 현실성 있는 명예수당이 지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