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세종 > 천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서북경찰서, 태국인 마사지사 등 외국인 마약사범 16명 검거
기사입력  2019/05/20 [09:43] 최종편집    한광수 기자

▲ 천안서북경찰서, 태국인 마사지사 등 외국인 마약사범 16명 검거     © 뉴스파고

 

외국인 전용 클럽에 출입하는 마사지 업소와 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들에게 집중적으로 판마약을 판매해 온 마약사범 16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천안서북경찰서(서장 남제현는 마약류 유통 및 투약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인 결과, 마사지 업소 외국인 여성 종사자와 농장 외국인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메스암페타민(일명 필로폰)을 유통시킨 A씨(40세) 등 공급책 4명과 투약자 12명 등 총 16명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입건하여 그 중 9명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이과정에 수사과정에서 필로폰 64g(1회 0.03g 투약 기준, 약 2,133명 동시 투약)과 흡입 기구 등 범행 도구 32점을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18.10월경부터 12월경 사이 필로폰을 판매 목적으로 소지하면서 외국인 전용 클럽에 출입하는 마사지 업소와 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들에게 집중적으로 판매했다.

 

히 공급책 A씨 등은 평소 외국을 자주 왕래하면서 외국인들이 클럽에서 마약을 구입한다는 점을 알고, 외국인 전용 클럽에 출입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필로폰을 유통했고, 같은 국적 외국인을 판매책으로 끌어 들여 유통을 쉽게 하거나, 처음에는 무상으로 필로폰을 제공한 후 중독된 이들로부터 계속적으로 구입하도록 유도하는 방법을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외국인들 사이에 자체 모임이 있고, 집단 거주하는 경우도 많아 마약이 한 번 유통되면 쉽게 확산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해 외국인 전용클럽 등에서 마약을 유통시키거나 투약한 자들에 대한 지속적인 첩보수집과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마약은 중독성이 강해 처음에 무상으로 제공받아 중독된 투약자들이 유상으로 구입하게 되는 등 악순환이 지속되므로 호기심에 마약을 투약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하며, 마약류 투약을 권유받은 사실이 있거나 유통 사실을 알고 있다면 적극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