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 시행 한 달 간 5만6688건 접수

한광수 기자 | 입력 : 2019/05/21 [10:54]

 

▲ 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 시행 한 달 간 5만6688건 접수     © 뉴스파고

 

소화전으로부터 5미터 이내, 도로모퉁이로부터 5미터 이내, 버스정류장, 횡단보도 등 지난 달 17일부터 시행된 4대 불법 주·정차금지구역 주민신고제에 따른 주민신고가 한 달 간 5만 7천건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제 시행 이후 1개월 동안의 신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56,688건(일평균 1,889건)의 공익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4대 불법주차 금지구역의 위반 차량에 대해서는 누구나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사진 2장을 1분 간격으로 촬영해 신고하면 담당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주민신고 현황을 살펴보면 경기도가 가장 많은 신고건수(15,496건)를 기록했고, 서울특별시(6,271건), 인천광역시(5,138건)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위치별로는 횡단보도가 52.3%(29,680건)로 전체 신고건수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교차로 모퉁이 21.8%(12,352건), 버스정류소 15.9%(9,011건), 소화전 10%(5,645건) 순이었다.   

 

행안부 관계자는 "주민신고제 시작 초기에는 지자체별로 행정예고 기간이 달라 불수용률이 높았지만, 지금은 제도가 정착되면서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과태료 + 계고장)를 적극적으로 취하고 있다."며, "시행 첫째 주(4.17~23)의 조치율은 47.9%(과태료 26.9%, 계고장* 21%)로 나타났고, 넷째 주(5.8~16)에는 74.3%(과태료 56.4%, 계고장 17.9%)로 크게 높아졌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