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청소년 전용공간‘쉼표’운영

김창곤 기자 | 입력 : 2019/07/16 [12:41]

 

▲ 남해군 청소년 전용공간 '쉼표' 운영     © 뉴스파고

 

[뉴스파고=경상/김창곤 기자] 남해군이 청소년 놀이·여가 장소 제공을 위해 마련한 청소년 전용공간 ‘쉼표’를 오는 22일 개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종합사회복지관 2층에 위치한 ‘쉼표’는 청소년 상담실로 운영되던 공간을 북카페 형식으로 리모델링했으며, 32㎡ 면적에 20명 정도의 청소년들이 이용할 수 있다.

    

쉽표는 남해군 초·중·고 청소년 모두에게 열린 공간으로, 방과후 등 언제든지 친구들과 편안하게 와서 이야기도 나누고, 책도 읽을 수 있는 청소년만을 위한 아지트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조성됐다. 군은 쉼표에 무료 와이파이 제공 및 다수의 책을 비치할 계획이다.

    

운영시간은 주중(월~금) 오전9시부터 오후8시까지, 주말(토~일)과 공휴일은 오전9시~오후6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정춘엽 문화청소년과장은 “청소년 전용공간 ‘쉼표’는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많은 청소년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려고 노력했다”라며, “방과후 등 빈 시간에 갈 곳이 마땅치 않아 방황하는 청소년들을 위해 만들어진 만큼 홍보를 열심히 해 청소년들이 ‘쉼표’를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쉼표’는 남해군청소년참여위원회의 명칭 선정 회의를 통해 결정됐으며, ‘학업에 지친 청소년들이 전용공간에서만이라도 잠시 쉬어가자’는 의미를 지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