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한국의 서원’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 등재 기념 선포식 개최

류정옥 기자 | 입력 : 2019/09/20 [16:30]

▲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등재 기념 선포식     ©�����İ�

 

[뉴스파고=경북/류정옥 기자] 경상북도는 20일 영주 소수서원에서 ‘한국의 서원’ 유네스코(UNESCO)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는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서원 관계자 및 (재)서원통합보존관리단(이사장 이배용), 관련전문가, 해당 지자체 등 1천여 명이 참석해 세계유산 등재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지난 7월 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서원은 대한민국의 14번째 세계유산으로 등재됐으며, 국내 대표적인 서원은 도내 소수·도산·병산·옥산서원과 타 지역의 도동·남계·필암·무성·돈암서원 등 9곳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선조가 물려주신 문화유산의 소중함을 가슴 깊이 새기는 기회로 삼고, 과거의 교육 기관을 미래 교육의 산실로 이어가겠다”며, “세계유산을 최다 보유한 광역지자체의 위상에 걸 맞는 체계적인 보존관리시스템 구축은 물론, 인류와 함께 유산의 가치를 함께 향유할 수 있도록 홍보 및 관광자원화 하는데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