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년 간 주사감염 151건, 6명 사망

신재환 기자 | 입력 : 2019/10/21 [12:25]

 

▲ 지난 5년 간 주사감염 151건, 6명 사망     © 뉴스파고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지난 5년 간 의료분쟁으로 중재원에 접수된  병원 내 주사 감염이 151건이며, 이로 인한 사망자 수가 6명인 것으로 나타나, 주기적인 실태조사 및 철저한 예방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중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병원 내 감염 보고서 452건을 전수 분석한 결과를 밝히며 주사 감염 예방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윤일규 의원에 따르면, 지난 5년 동안 중재원에 접수된 병원 내 감염 건수는 452건이며 주사감염은 총 151건으로, 그 중에서 인과관계를 완전히 배제하기 어려운 경우가 110건, 보고서에서 인과관계가 의심된다고 결론내린 경우가 33건이다.

 

151건 중 사망이 6건, 그 중에 인과관계가 의심되는 경우가 3건이다. 병원 내 주사감염은 2014년에는 1건이었으나, 2017년 24건, 2018년 50건으로 점차 증가하는 양상을 보인다. 1차 의료기관에서 전체 건수의 59.6%인 90건이 발생했지만, 의원 급 주사감염은 실태조사 체계조차 없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실태조사 마련을 위한 시범 사업 중이다. 

 

윤 의원은 “현재 주사 감염에 대해서 식품의약품안전처 산하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으로 주사제 자체의 부작용으로 보고되거나,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으로 조정 등 요청이 들어오거나, 질병관리본부의 전국의료관련감염감시체계(KONIS)으로 분절적으로 정보가 수집되고 있다. 이런 시스템으로는 주사감염의 정확한 실태를 알 수 없으며, 효과적으로 주사 감염을 예방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하면서, “복지부가 응당 해당 정보를 종합 분석하여 병원 내 주사 감염의 주기적인 실태조사가 가능한 체계를 마련하고, 철저한 예방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