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허술한 수신호로 충돌 직전까지...아찔한 천안 백석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현장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1/04/08 [22:26]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충남 천안시가 발주해 유관순체육관 앞(백석동 309-2번지 일원) 왕복 2차로 도로공사 현장에서 신호수의 허술한 신호로 마주오던 자동차가 충돌할 뻔한 아찔한 장면이 발생했다.

 

8일  백석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이 한창인 현장에는 포클레인이 도로굴착공사를 하면서 도로 한 차로를 차단하고 나머지 한 차로로 교차통행시켰다.

 

하지만 포크레인을 중앙에 놓고 양쪽에 배치돼 있던 신호수가 양쪽에 마주 오던 차량을 향해 동시에 진행하라는 수신호를 보냈고 신호에 따라 진행하던 차량이 중앙에서 충돌 직전 가까스로 멈추면서 사고는 피할 수 있었다.

 

현장 신호수는 무전기도 없이 수신호를 하고 있었다.

 

이에 대해 승용차 운전자가 항의하자 공사현장 소장은 “신호수 배치는 공사비에도 포함 안 돼 있는데 서비스 차원에서 한 것으로, 신호수 인건비는 청구도 하지 못한다”고 마치 신호수를 세우지 않아도 되는데 큰 선심이라도 쓴 것인양 의아한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이에 대한 확인을 요청받은 천안시청 발주부서 관계자는 “현장 소장이 잘못 알고 있는 것이다. 공사비에 신호수 인건비는 당연히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