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공주대, 서로 돕는 캠퍼스 문화형성 위해 또래상담자 87명 임명

이원규 기자 | 입력 : 2021/04/09 [10:54]

▲ 공주대, 서로 돕는 캠퍼스 문화형성 위해 87명 또래상담자 임명  © 뉴스파고

 

[뉴스파고=이원규 기자] 국립 공주대학교(총장 원성수) 행복상담센터는 각 학과에서 추천된 87명의 학생 또래상담자를 임명한다. 

 

이번에 또래상담자로 임명된 학생들은 1년 동안 캠퍼스 내에서 공감하고, 어려움이 있을 때 가까운 곳에서 도움을 주는 준상담자 역할을 담당하게 되며, 또한 마음건강 위기에 있는 학우를 발견하면, 행복상담센터를 통해 충분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한다. 

 

또래상담자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상담지식과 상담자 태도를 훈련하는 기본교육 과정을 필수 이수하여야 하며, 학기별로 심리검사, 집단상담 및 상담 슈퍼비전에 참여하며 상담자로서 역량을 키워나가게 된다. 

 

행복상담센터장(임달오)는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대학생들이 겪는 어려움이 매우 크다. 학우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공감할 수 있는 또래상담자는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주대 또래상담자는 지난 2016년을 시작으로 올해 6기를 배출하게 되며, 총 534명이 임명되었다. 서로 돕는 캠퍼스 문화를 형성하며 학생-학생 멘토링을 통한 함께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