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민원인은 '마스크' 공무원은 'NO 마스크'...홍성군 일부 공무원 방역수칙 무시

홍성군 일부 행정복지센터 마스크 없이 근무 “주민들에게만 강조 단속 어이없다”

방영호 기자 | 입력 : 2021/04/10 [09:39]

  ©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홍성군의 최일선 근무처인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방역수칙을 무시한 근무태도로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일부 행정복지센터의 경우 민원인을 직접적으로 접촉하는 공무원조차 마스크 착용을 착용하지  않고 근무하면서 지역 사회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 뉴스파고



지난 4월 9일 4시 30분전후로 구항면 행정복지센터에서는 근무 직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민원인들을 상대하면서, 동시간대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문한 민원인들을 불안하게 하는 등 방역 수칙을 등한시하고 있었다.

 

최근 들어 강화된 방역수칙과는 거리가 먼 근무 행태는 주민들의 코로나 방역 관리를 시행하고 단속하며 지도해야 하는 공직자의 모습과는 거리가 먼 상황이었다.

 

  © 뉴스파고


금마주민자치센터 또한 예외는 아니었다. 직원들의 근무를 관리하고 돕는 팀장부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근무하는 모습을 보면서 홍성군 공무원 조직의 기강해이가 도를 넘은 상황이란 주민들의 말이 현실임을 느낄 수 있었다.

 
그동안 묵묵히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많은 공무원들에 대한 좋은 평가와 칭찬이 무색하게만 느껴지는 이런 행동으로 인해 주민들은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다.

 
A씨는 “그동안 면사무소에 갈 때마다 주민들은 마스크를 철저히 하게하고 본인들은 느슨한 모습이 한 두 번이 아니다”라며 “아예 마스크를 벗고 근무하는 모습도 보여지는 상황에서 주민들에게 마스크착용을 강조하는 모습은 어이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