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경덕 교수 "일본,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이용 '독도 야욕'드러내"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1/06/02 [11:48]

매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열리는 시마네현청 '다케시마 자료실'을 앞을 지나는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장면. '다케시마 자료실' 대형 간판이 보인다. (빨간색 원)  © 뉴스파고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전 세계에 독도를 널리 알려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이 도쿄올림픽 성화봉송을 이용해 '독도 야욕'을 또 드러냈다고 2일 밝혔다.
 

 

서 교수는 "최근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성화봉송 영상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 16일 독도 억지 주장의 근거지인 시마네현 '오키섬'과 시마네현청 '다케시마 자료실'을 지나간 것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교수는 이어 "현재 성화봉송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를 통해 생방송으로 중계되고 있으며, 녹화된 영상은 누구나 다 확인할 수 있도록 올려져 있는 상황"이라며, "섬 전체가 독도 왜곡 전시장이라 불리는 오키섬과 매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열리는 시마네현청 '다케시마 자료실'이 성화봉송로에 포함된 것은 '독도 야욕'에 대한 의도적인 꼼수"라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의 성화봉송을 소개하는 일본 지도에서 독도 표기를 처음 발견한 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한국을 제외한 205개 IOC 전체 회원국에 항의 메일을 보냈고 최근 회신을 받은 바 있다. 

 

▲ 최근 서경덕 교수에게 보내온 IOC의 답변  © 뉴스파고


이에 IOC의 답변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메일 주소를 알려 주면서 일본측에 문의해 보라'며 직답을 회피한 상태에서, 다시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및 조직위원회측에 독도 표기를 삭제하라는 항의 메일을 또 보낸 상황이다.

  

서 교수는 "일본은 도쿄올림픽을 이용해 독도를 자국땅으로 홍보하기 위한 온오프라인 전략이 드러났다."며 "향후 우리는 도쿄올림픽 지도에서의 독도 삭제 뿐만이 아니라 좀 더 전방위적인 전 세계 홍보를 강화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