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천안시, 건축물 해체 현장 100여 곳 긴급 안전점검 실시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1/06/11 [13:28]

 

▲ 천안시청전경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가 광주 재개발현장 해체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지역 내 해체허가 현장에 대해 민관 합동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대상은 현재 해체허가(신고)를 받아 철거 중인 100여 곳으로, 시는 긴급안전점검계획을 수립해 오는 14일부터 18일까지 천안시 건축디자인과, 각 구청 건축과를 중심으로 민간전문가(지역건축사)와 합동 집중적인 안전점검을 진행한다. 

 

민관 합동점검반은 각 해체 현장별로 해체 중인 건물의 붕괴 등 이상 징후 여부 및 해체 계획서 준수 여부, 현장 안전관련 규정 이행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점검으로 안전관리가 미비하거나 해체계획서 미준수 현장에 대해서는 관련법령에 따라 공사 중지 또는 시정명령 조치를 하는 등 광주 붕괴 참사 사례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철저한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