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천안시, 국민지원금 지급 첫 주 43만6695명에 1091억여원 지급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1/09/13 [13:30]

 

▲ 천안시, 국민지원금 지급 첫 주 대상자 78.4% 수령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는 국민위로와 생활 안전망 확보를 위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온라인 신청이 시작된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총 43만6695명에게 1091억 7375만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누적 수령자는 예상 지급대상자 수(55만7127명) 대비 78.4%에 해당되며, 지급수단별로 보면 신용·체크카드가 39만3900명, 984억7500만 원(90.2%)이고, 천안사랑카드는 4만2795명, 106억9875만 원(9.8%)을 차지했다. 

 

가구원수 조정 및 건강보험료 소득 기준 등에 대한 이의신청은 12일 현재 1235건이 접수됐으며, 시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검토 후 결정·통보할 예정이고, 이의신청은 오는 11월 12일까지 할 수 있다. 

 

시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전담팀(TF)을 발 빠르게 조직해 신속한 민원응대를 위한 전담 콜센터를 운영 중이며, 주요 게시대 현수막 게시, 각 읍면동 홍보물 배부, 누리집과 SNS, 카카오톡 등을 통한 홍보 등 적극적인 사전준비와 다양한 방식의 홍보가 높은 지급률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천안시는 설명했다. 

 

13일부터는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창구를 통한 신용·체크카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한 천안사랑카드·선불카드 등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된다. 

 

오프라인 신청의 경우 첫 주는 출생연도 끝자리 기준 요일제가 적용되고 대리인이 없는 고령자·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시민은 ‘찾아가는 신청’도 가능하다. 해당자는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전화해 신청하면 된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지역 내 소상공인에게 작지만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경제회복을 위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특히 현장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해 추석 명절 전까지 최대한 많은 시민들이 지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